고용 뉴스

경총, 시차 출퇴근제·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도입키로

2018-05-15 16:03:48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저출산 해소를 위해 시차 출퇴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15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함께 개최한 '일·생활 균형문화 확산을 위한 기업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젊은 세대들의 결혼과 출산 기피 현상은 노사정이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며 "이제는 경총이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에 따라 "우선 경총 사무국을 대상으로 시차 출퇴근, 정시 퇴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가족 돌봄휴가 등 다양한 저출산 지원제도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경총의 노력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돼 직장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새로운 기업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는 KT&G와 풀무원이 일·생활 균형제도를 잘 적용하고 있는 사례로 선정돼 발표했다.

KT&G는 난임부부 시험관 아기 시술비(총 3회, 연간 1천만원 한도 내), 출산 휴직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출산휴가 후 자동으로 육아휴직으로 전환되는 '자동 육아휴직제', 육아휴직 기간 2년까지 유급 확대 운영 등도 시행하고 있다.

또 풀무원은 출산 전후 휴가(90일)와 연계해 1년간의 육아휴직을 의무 사용하도록 한 '자동 육아휴직제', 시차 출퇴근제 등을 운영하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이어 일·생활 균형제도 도입 때 기업의 애로사항,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도 논의했다.

경총 관계자는 "오늘 논의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실천 방안은 근로자들에게 가정이 있는 삶, 행복한 근무 환경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