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대졸 취준생 7명중 1명 "취업 스트레스로 자살 충동 경험"

2018-05-20 09:55:17

5명 중 2명 우울증…인문·사회과학 전공자와 학자금 대출자 더 심각

취업준비생 약 7명 중 1명은 극심한 취업 스트레스로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희연 서울대 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 12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국제학술지(JKMS)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취업준비생의 39.5%(49명)는 우울증 진단이 가능한 수준의 임상적으로 유의한 우울 증상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15.3%(19명)는 취업 스트레스로 인해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었다.

대학에서 인문·사회계열을 전공했거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취업준비생의 스트레스가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개 항목의 설문지로 측정한 취업 스트레스 수치가 인문학 및 사회과학 전공자는 55.86으로, 전체 평균치(52.12)와 자연과학 및 공학 전공자(49.09)를 모두 웃돌았다.

학자금을 대출받은 학생의 취업 스트레스 수치도 57.32로, 그렇지 않은 학생(52.98)보다 컸다.

제1 저자인 임아영씨는 "표본이 124명에 불과하다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취업준비생의 정신건강 실태를 살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젊은 세대의 자살률이 높고 청년 실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지만 젊은 구직자의 정신건강 상태를 조사하는 연구는 드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취업준비생의 우울증에 대한 사회적 개입이 시급하다"며 "이들을 지원할 수 있는 정신건강 서비스 및 사회적 지지의 확대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