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내년 최저임금 심의, 19일 첫 전원회의

2018-06-14 22:17:44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첫 전원회의를 오는 19일 열기로 했다. 노동계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에 반발하며 회의 불참을 선언했지만 최저임금 심의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최저임금위는 14일 공익·사용자 위원이 참석하는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첫 전원회의 일정을 이같이 확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문가로 구성된 공익 위원과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 사측을 대변하는 사용자 위원이 9명씩 모두 27명으로 이뤄졌다. 근로자 위원 9명 전원이 회의 참여를 거부하면서 최저임금위는 파행을 겪고 있다.

최저임금위 관계자는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전원회의를 진행하되 노동계 참석을 위한 설득작업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계는 최저임금위에 불참한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근로자 위원들은 이날 서울에서 공익·사용자위원과는 별도로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오는 19일 개정 최저임금법에 대한 헌법소원을 제기하고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의 법정시한은 오는 28일이고 고용노동부 장관은 8월 5일까지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한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