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노동硏 "내년 취업자 12만9000명↑…최저임금 부정적 영향 주의"

2018-12-06 14:28:01

내년 노동시장 전망…내년 실업률은 3.9% 예상

노동 분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노동연구원은 6일 고용 사정이 내년에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취업자 증가 폭을 12만9천명으로 예상했다.

노동연구원은 이날 웹사이트에 게재한 '2018년 노동시장 평가와 2019년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은행 경제 전망에 근거해 내년도 취업자 수를 전망하면 2019년 취업자는 12만9천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예상되는 (취업자 증가 폭) 9만5천명보다는 소폭 개선된 것이긴 하지만,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은 노동시장 흐름이 지속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동연구원의 취업자 증가 폭 예상치는 한국개발연구원(KDI)보다는 높다.

KDI는 지난달 초 'KDI 경제전망'에서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폭을 올해는 7만명, 내년은 10만명 안팎으로 예상했다.

노동연구원은 올해와 내년 실업률은 각각 3.9%로 전망했다.

고용률 예상치도 올해와 내년 각각 60.7%로 제시했다.

노동연구원은 "경기 위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는 않은 점이 전제된 전망이어서 향후 미·중 무역마찰 향배를 비롯해 주요 선진국의 경제성장 하방 가능성이 위협 요인으로, 정부의 추가 확장적 정책 노력과 카드 수수료 인하 등 자영업자 비용 압박 완화 정책 등이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으로 올수록 경기 둔화가 노동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도 "인구 둔화를 감안하면 어디까지나 둔화된 흐름이지, 금융위기 같은 위기나 참사와는 거리가 먼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노동연구원은 올해 노동시장 평가에서는 "2019년 (적용할) 최저임금 인상 발표 이후인 8월부터는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에서 기존 임시·일용직 감소에 더해 상용직과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다소 위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경기 둔화 국면에서 최저임금 관련 부정적 영향이 가중될 가능성을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노동연구원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직후인 지난 8월 초만 해도 최저임금 인상이 상반기 고용 부진의 주요 원인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하반기를 지나면서 최저임금 인상의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의 톤이 짙어진 것이다.

연구원은 "이런(경기 둔화) 상황에서 최저임금이 고율 인상되므로 자영업자의 비용 압박을 개선하기 위해 일자리안정자금, 사회보험료 지원 같은 직접 지원 대책을 포함해 미세조정이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가장 핵심적인 정책 수단은 결국 장시간 근로문화의 해결"이라며 "최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경영계의 어려움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일·가정 양립을 통한 우리 사회의 지속성 강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저해하지 않도록 잘 균형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