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김성태 딸 등 부정채용' 이석채 전 KT회장 보석 신청

2019-10-17 14:01:05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 등 유력 인사의 친인척을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기소 된 이석채(74) 전 KT 회장이 지난 15일 보석을 신청했다고 서울남부지법이 17일 밝혔다.

보석 여부를 결정하는 심문기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 전 회장은 KT 회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신입사원 공개채용 등에서 부정 채용을 지시해 회사의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올해 4월 30일 구속됐다.

검찰은 5월 9일 김성태 의원의 딸을 포함해 부정 채용 11건을 지시한 혐의로 이 전 회장을 재판에 넘겼다.

이 전 회장은 최근 재판에서 "당뇨 등 지병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데, 장시간 증인신문으로 재판 일정이 길어지면서 식사를 여러 차례 걸렀다"며 "고령이어서 견디기 어렵다"고 건강 문제를 호소한 바 있다.

이 전 회장은 이날 오후 업무방해 혐의 결심 공판을 앞두고 있다.

같은 재판의 피고인인 서유열 전 KT 사장, 김상효 전 KT 전무 등은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다.

/연합뉴스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