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중소기업이 신입사원 채용때 가장 중시하는 것은?

2020-01-24 11:01:09

뉴스 이미지


중소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장기 근속 여부’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중소기업 두 곳 가운데 한 곳만 올 상반기 신입직원을 뽑을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부터 도입되는 주52시간 근무제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여파로 중소기업들이 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취업사이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429곳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중소기업의 49.0%만 “신입사원 채용을 하겠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채용 기업 비중(78.6%)보다 29.6%포인트 낮아졌다. “상반기 채용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은 22.8%였고, “채용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기업도 28.2%에 달했다. 채용규모와 관련해서 ‘예년수준이 될 것 같다’가 41.0%로 가장 많았다. ‘채용규모를 확대하겠다’는 18.6%에 그쳤다.
중소기업의 채용 직무는 ‘생산·기술·현장직(32.4%)’ ‘영업·영업관리직(31.4%)’이 전체의 60%이상을 차지했다. 이밖에 인사·총무·기획 20.0%, 재무·회계 18.6%, 마케팅 17.6%, 연구개발 15.7%, IT프로그래머·시스템운영 15.2% 등 순이었다.

중소기업들이 신입사원 채용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는 ‘오래 근무할 것인가’였다. 42.9%의 기업이 답했다. 이어 ‘입사하려는 의지’가 41.9%로 두 번째로 많았고, ‘성실성과 도덕성’이 36.7%로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직무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 33.8% △조직적응을 위한 친화력 32.4% △책임감 있는 태도 32.4% △팀웍을 위한 협업 능력 29.5% 순이었다. ‘직무분야의 전문지식(25.7%)’은 그다지 많이 않았다.

중소기업들의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2840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는 2790만원이었다. 연봉은 4년대졸자 기준으로 기본상여금이 포함된 금액이다. 인센티브는 포함되지 않았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