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일자리재단 설립·미래인력 양성…강원 고용률 63% 추진

2020-02-17 11:15:37

청년·어르신·여성·장애인 일자리 지원으로 경제 활력

강원도가 올해 고용률 63% 달성을 목표로 사람 중심 일자리 정책을 추진한다.

청년·어르신·여성·장애인 일자리를 지원해 강원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10월 일자리국을 신설해 청년·어르신·여성·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들에 대한 일자리 지원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올해는 일자리재단 설립·운영, 강원형 일자리 정책 지속 확대, 계층별 빈틈없는 일자리 정책 등에 역점을 두고 추진한다.

우선 7월 일자리 전문 통합 기구인 강원도 일자리재단을 설립한다.

일자리국과 일자리재단은 일자리 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상호 보완·협력하는 등 강원도 일자리 컨트롤타워 구실을 한다.

6부 40명으로 구성하며 일자리공제조합, 일자리센터, 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 도내 분산된 일자리 업무를 통합해 원스톱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중점추진한 사회보험료, 강원형 일자리 안심공제 등 강원형 일자리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한다.

또 기업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미래인력 양성사업을 지원한다.

시범으로 도비 1억3천만원을 들여 플라이강원 항공서비스 분야와 상생형 일자리사업의 하나로 진행하는 이모빌리티 전기자동차 분야에 각 20명의 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2023년까지 600여 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해당 기업과의 취업 연계로 일자리 부조화 해소에 나선다.

취업에 취약한 계층별로 구직 단계부터 취업까지 체계적인 일자리를 지원한다.

구직 중인 청년 2천300명을 모집해 최대 6개월간 300만원을 지급하는 등 기존 참여자 1천700명 등 4천 명의 구직활동을 돕는다.

퇴직자 경력·전문성 활용을 위해 신중년사회공헌활동을 지난해 7개 사업 90명, 7억2천만원에서 올해 12개 사업 122명, 17억7천600만원으로 지역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확대한다.

지난해 시범으로 시행한 경력단절 여성 등 구직활동 지원을 개선해 올해 4천 명을 대상으로 1인당 50만원씩 5개월간 최대 250만원의 구직활동 지원금을 지급한다.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고자 공공·민간부문 의무고용률을 확대한다.

올해 공공기관 경영평가지표에 장애인 의무고용 실적 신설·반영을 통해 공공부문 의무고용률을 현재 3.29%에서 3.4%로 끌어올린다.

민간부문도 장애인 의무고용기업 인증제와 우수기업 특별 인센티브를 시행해 현재 3.36% 고용률을 3.5%로 개선한다.

홍남기 도 일자리국장은 17일 "미래를 책임지는 청년 일자리, 건강한 노후생활 영위를 위한 어르신 일자리, 여성 경제활동 촉진을 위한 일자리, 장애인 맞춤형 취업 지원 및 고용 안정 강화 등 사람 중심의 강원형 일자리 창출로 강원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