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뉴스

연령별로 다른 선호 알바…10대 음식점, 20대 커피숍, 30대 문서작업

2020-07-13 14:48:40

뉴스 이미지


10대는 음식점, 20대는 커피숍, 30대는 문서작성 아르바이트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알바 구인 공고는 '편의점'이 가장 많았으나 구직자들이 원하는 알바는 '음식점'이 가장 많았다.

아르바이트 전문 사이트 알바천국이 13일 올 상반기(1~6월) 홈페이지에 게재된 구인 공고와 구직자들의 이력서를 분석한 업종동향을 발표했다. 알바천국에 따르면 알바 구인 공고 건수는 편의점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음식점 △일반주점·호프 △서빙·주방·기타 △PC방 △패스트푸드 △커피전문점 △배달대행 △조리·주방보조 △대형마트 등이 상위 10개 알바에 포함됐다. 대부분 업종이 주방서빙 또는 매장관리 알바였다.

구직자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알바 1위에는 '음식점'이 올랐다. 다음으로 △커피전문점 △편의점 △사무보조·문서작성 △레스토랑 △영화·공연·전시 △베이커리 △PC방 △백화점·면세점 △대형마트 등이 뒤를 이었다.

알바 직종도 연령별로 차이가 있었다. 10대 중반부터 20대까지는 △음식점 △커피전문점 △편의점 등 ‘서빙·주방’, ‘매장관리’ 직종이 주를 이뤘으나 30대 초반의 구직자들은 ‘사무보조·문서작성’ 부문에 이력서를 가장 많이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대체로 ‘서빙·주방’, ‘매장관리’ 등 업종에서는 구인과 구직이 모두 활발한 편이지만 일부 업종에서는 일자리 미스매칭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좋은일터지표 - 좋은 일터의 기준을 제시합니다.

오시는길